참 사람과 함께
- 헤브론병원 김우정 선교사*
 
크리스찬리뷰
                                                                                                                                                  ▲   © 권순형

 


좋은 사람을 만나면
그냥 가만히 눈을 감고 싶어 진다


가만히 눈을 감으면
그 사람이 걸어온 발자국 소리가 들린다


그 발길에 스민 언약의 무지개
그 걸음에 새긴 땀과 눈물
상처와 다짐들


좋은 사람을 만나면
그냥 가만히 눈을 감고 싶어 진다


가만히 눈을 감으면
그와 함께 희망의 길로 걷는 것을


사람아,
희망이 보이지 않는다는 오늘


내가 번 돈, 나의 시간
나의 관심, 나의 능력
어디에 나눠 쓰며 살고 있는가요

 

  

*병원에 또다시 입원하는 날, 새벽부터 몰려와 진료를 기다리고 있는

캄보디아 헤브론병원의 가난한 환자들이 떠올라 가슴이 저려왔다.

 

 

                       글/김명동|편집인, 세계모던포엠작가회 회원
                       사진/권순형|발행인, 한국사진작가협회 자문위원


copyright ⓒ 크리스찬리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입력: 2020/02/24 [14:28]  최종편집: ⓒ christianreview
 
 
배너
배너
배너
포토 포토 포토
외로움이 주는 선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