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차’하며 일어서네
 
글|김명동 사진|권순형
                                                                                                                       © 권순형

 

흰 머리카락이

늘어가고 있는 지금

 

하루하루가

너무나도 사랑스러워

 

뺨을 어루만지는

햇살과 바람

 

친구에게 걸려온 전화

찾아와주는 사람들

 

마당이라도 걸으면

함박 웃고 있는 난꽃

 

제각각 나에게

살아갈 힘을 줍니다.

 

그래, 힘을 내야지

나는 마음속으로

그렇게 다짐을 하고

‘영차’하며 일어섭니다.

 

                        글/김명동 편집인, 세계모던포엠작가회 회원

                        사진/권순형 발행인, 한국사진작가협회 자문위원


copyright ⓒ 크리스찬리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입력: 2020/05/27 [14:44]  최종편집: ⓒ christianreview
 
 
배너
배너
배너
포토 포토 포토
아름다운 공생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