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번시 통금 등 빅토리아주 4단계 규제 돌입
2일부터 오후 8시-오전 5시 적용
 
고직순/한호일보

쇼핑 등 외출 집 5km 이내 제한  
미첼샤이어, 지방은 3단계 유지

멜번시가 2일 밤부터 통금이 적용된다

빅토리아 주정부가 2일(일)부터 멜번 광역시에 호주 최초로 코로나 비상조치 4단계(stage four  restrictions)를 적용한다. 

오후 8시부터 아침 5시까지 통행금지(curfew)가 실시되고 필수품 쇼핑도 집에서 반경 5km 이내로 제한된다. 미첼 샤이어와 지방은 현재의 3단계가 유지된다. 

빅토리아주는 2일 신규 확진자가 671명을 기록, 지난 7월 30일 723명 역대 최다 기록에 이어 두 번째 많은 감염자가 발생했다. 멜번 광역시와 미첼 샤이어를 대상으로 록다운을 시행한지 3주가 넘었지만 신규 확진자가 계속 급증세를 보이자 빅토리아 주정부는 규제를 더욱 강화하는 조치를 결정했다.  

멜번 슈퍼마켓에 쇼핑객들이 긴 줄을 서 있다

〈통금〉
멜번 광역시는 2일 밤부터 오후 8시-오전 5시까지 통금이 시행된다. 근무, 간병(caregiving), 의료 및 동정적 이유는 예외가 적용된다.  

〈운동을 위한 외출〉
운동(exercise)은 집으로부터 반경 5km 거리 안에서 매일 최대 1시간까지 허용된다. 가족 그룹 운동, 골프, 테니스 등은 금지된다. 부양 자녀들에게는 예외가 적용된다.  

〈쇼핑〉
1일 가구 당 1명만 반경 5km 또는 가장 가까운 슈퍼마켓 방문 허용. 간병은 예외 적용.

빅토리아 경찰이 시민을 검문하고 있다.

기사 제공/한호일보


copyright ⓒ 크리스찬리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입력: 2020/08/03 [18:29]  최종편집: ⓒ christianreview
 
 
배너
배너
배너
포토 포토 포토
감사하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