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라진 인생관
 
글|김명동 사진|권순형
                                                                                                                                              © 권순형    

 


                                    정말 병원에는 가기 싫었다

                                    약도 죽어라 안 먹었다

 

                                    인명재천, 나를 달라는데

                                    그보다 더 생광스런 말이 또 있을까

 

                                    어느 날 몸이 아파

                                    응급실에 실려 갔을 때

                                    발견이 된 암인데

                                    모르고 지냈으면

                                    그럭저럭 세월이 갔을까

 

                                    어쩐지 민망하고 부끄러웠다

                                    하지만 억울한 것 하나도 없다

                                    남보다 더 살았으니 당연하지

                                    벽을 보며 통증으로 몸부림쳤다

                                    숨을 쉴 수 없어 호흡기를 매달았다

 

                                    네 번의 수술, 죽는다는 것이

                                    환한 실감으로 다가왔다

 

                                    잔잔해진 눈으로 뒤돌아보는 청춘,

                                    건강할 때 좀처럼 쓰지 않았던 단어들

                                    나눔, 배려, 용서, 기쁨, 감사

                                    젊은 날에는 그것이 왜 보이지 않았을까

 

                                    고통 속에 복이 있다는 말

                                    거짓이 아냐

 

 

                                글/김명동 편집인, 세계모던포엠작가회 회원

                                사진/권순형 발행인, 한국사진작가협회 자문위원

 


copyright ⓒ 크리스찬리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입력: 2021/04/26 [15:40]  최종편집: ⓒ christianreview
 
 
배너
배너
배너
포토 포토 포토
인생길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