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골길
 
글|김명동 사진|권순형
                                                                                                                                                  © 권순형   

 


                                     나는 시골길이 좋다

                                     구부러진 흙길을 가면

                                     풀숲 개구리, 고추잠자리

                                     하늘 솜사탕을 만날 수 있고

                                     감자 심는 사람을 만날 수 있다

 

                                     집과 들이 경계가 없고

                                     날이 저물면 밥 먹어라 부르는

                                     어머니의 목소리도 들을 수 있다

 

                                     한가로이 걷다가 만나는 우편함

                                     스마트한 지금, 홀로 서서 졸고 있고

                                     시골길은 산을 품고 마을을 품고

                                     구불구불 간다.

 

                                     그 시골길처럼 살아온 사람이

                                     나는 또한 좋다

                                     반듯한 길 쉽게 살아온 사람보다

                                     흙투성이 감자처럼 울퉁불퉁 사람의

                                     구불구불 구부러진 삶이 좋다

 

                                     구부러진 주름살에

                                     가족을 품고 이웃을 품고 가는

                                     시골길 같은 사람이 좋다.

 

                          글|김명동 편집인, 세계모던포엠작가회 회원

                          사진|권순형 발행인, 한국사진작가협회 자문위원


copyright ⓒ 크리스찬리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입력: 2021/05/25 [14:56]  최종편집: ⓒ christianreview
 
 
배너
배너
배너
포토 포토 포토
인생길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