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카니스탄의 어제와 오늘 그리고 내일
 
김환기/크리스찬리뷰

아프가니스탄은 전략적인 위치로 인해 수많은 제국들이 점령한 곳이다. 대표적인 정복 세력으로는 알렉산더 대왕, 이슬람 제국, 몽골 제국, 대영제국, 소련, 그리고 미국에 이른다. 그러나 어느 제국도 아프가니스탄을 점령하지 못하고 모두 쫓겨나게 되어 ‘제국의 무덤’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19세기 부동항을 찾아 남진정책을 펼치는 러시아와 영국령인 인도의 안보를 위해 지정학적 요충지인 아프가니스탄 확보에 나선 영국이 ‘그레이트 게임’을 벌였다. 결국 러시아가 패배하고 영국이 승리하지만 나중에는 러시아가 혁명으로 무너지고, 새로 태어난 소련이 영국의 패권을 뛰어넘게 된다.

 

공식적으로는 1907년 영러협상을 통해 영국과 러시아가 우호관계를 맺으면서 끝난 것으로 간주한다. 1919년 왕국으로 독립한 아프가니스탄은 1933년 모하마드 자히르 샤 국왕이 즉위하면서 정치, 경제적으로 평화를 누렸다.

 

그러나 아프간은 내부적으로 파슈툰, 하자라, 타지크 등 아프간 내 여러 민족들의 갈등과 왕정을 지지하는 왕당파와 왕정을 폐지하고 공화국을 수립하자는 공화파와 사회주의파, 이슬람 근본주의 국가 건설을 주장하는 이슬람 원리주의파 등으로 나뉘어져 내부 분열과 내전의 가능성을 내포하고 있었다.

 

1965년 소련의 공산주의 이념에 심취되어 있었던 누르 모하마드 타라키 등 아프간 국내 좌익 인사들이 아프가니스탄 인민민주당이라는 정당을 세웠고 이들은 농민, 노동자, 극빈층 등의 지지를 키워나가 아프가니스탄 최대 좌익 정당으로 성장했다.

 

1978년 4월 소련의 공산주의 이념을 지지하던 군인들이 쿠데타를 일으켜 대통령궁을 공격, 다우드 칸 일가를 몰살시킨 후 감옥에 투옥되어 있었던 인민민주당 당원들을 석방시켜 새 정부를 구성하게 했다.

 

4월 30일 인민민주당의 지도자였던 ‘누르 타라키’가 새 정부의 대통령에 취임하여 인민민주당 1당 독재 국가인 아프가니스탄 민주 공화국 수립을 선포했다. 이로서 아프가니스탄은 친소련 공산국가가 되었다.

 

하지만 계속되는 내전으로 정국이 어려움에 빠지면서 1979년 소련이 아프카니스탄을 정복하게 된다. 소련이 점령하자 파키스탄에 주둔하고 있던 반군세력을 미국이 지원하였다. 소련은 1979년부터 1989년 10년간의 통치를 마치고 철수하고, 다시 아프가니스탄은 내전에 돌입한다.

 

이때 1994년 탈레반이 등장하고 1996년 정권을 잡는다. 이들은 강력한 이슬람 종교법인 ‘샤리아법’으로 통치했다. 샤리아법은 이론적으로 이슬람교의 경전인 ‘꾸란’, 예언자 무함마드의 언행을 담은 ‘하디스’, 이슬람 공동체 내부의 합의인 ‘이즈마’를 바탕으로 만들어졌다.

 

탈레반은 세계문화유산인 석불을 파괴하면서 우리에게 잘 알려졌다. 2001년 9.11사태 벌어지고, 알카에다의 지도자인 ‘오사마빈라덴’이 아프가니스탄에 숨었다는 정보가 포착되고, 미국은 그를 양도할 것은 요구하였지만 이를 거부하자 같은 해에 아프가니스탄을 공격하고 점령한다.

 

이때부터 미국은 2001년부터 2021년까지 20년 동안 아프가니스탄을 통치했지만, 밑 빠진 독에 물 붙는 격으로 아무런 소득이 없자 철수를 결정하고 드디어 2021년 8월 31일에 철수작전을 마쳤다.

 

표면적으로 미국의 힘없는 패배처럼 보이지만 실질적으로 가장 긴장하고 있는 나라는 중국이다. 영국은 러시아와 ‘Great Game’을 종식하면서 러시아의 남하 정책을 막기 위하여 ‘와칸 회랑’이라는 비정상적인 땅을 국경으로 만들었다. ‘와칸 회랑’은 중국의 ‘신장 위구르’와 맞닥뜨리고 있다.

 

위구르는 중앙아시아의 투르키스탄 동부에 타림 분지를 중심으로 거주하는 이슬람교를 믿는 튀르크 계통의 민족이다. 신장 위그루 자치구는 천만이 넘는 수니파 무슬림들이 사는 지역으로 공산주의 국가인 중국의 탄압을 받고 있다.

 

탈레반도 수니파 무슬림이다. 지금은 내부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하여 자세를 낮추고 있지만, 언젠가는 신장 위그루 족의 독립을 위한 목소리를 높일 날이 올 것이다.

 

중국은 지금 발 빠르게 탈레반의 재건을 돕겠다고 하고 있다. 탈레반은 자신들의 발등의 불을 꺼야 하기에 받아들이겠지만, 이들은 알라를 중심을 뭉친 원리주의 종교집단이다. 중국은 공산주의 국가이며 위구루를 탄압하고 있다. 과연, 아프가니스탄과 중국이 지속적인 협력관계를 유지할 것인가에 대해서는 회의적일 수밖에 없다.〠

 

김환기|본지 영문편집위원, 구세군라이드교회

▲ 김환기     © 크리스찬리뷰

copyright ⓒ 크리스찬리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입력: 2021/09/27 [11:57]  최종편집: ⓒ christianreview
 
 
배너
배너
배너
포토 포토 포토
성탄절에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