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은
 
글|김명동 사진|권순형
                                                                                                                                                   ©권순형   

 


모두가

같은 방향으로 가고 있을 때

한쪽으로 비켜서 있는 이들

 

봄의 앞 다툼 속

먼발치에 피어 있는 무명초

강한 자들의 행렬에

뒤로 물러선 이들

 

곁눈질로라도 바라보아야 할 것은

비켜선 무늬들의

아름다움이었는데

 

금간 틈새에

묵묵히 이끼를 키워 온

저 깊은 산속 꿋꿋한 바위를

만나고 나서야

 

아, 나는 알았다

사랑은

그렇게 깊이 묻혀있어서

빛나는 뿌리를

 

아무에게나 보이지 않는 법

사랑은

참말로 물이 되는 일

 

 

                       글|김명동 편집인, 세계모던포엠작가회 회원

                     사진|권순형 발행인, 한국사진작가협회 자문위원


copyright ⓒ 크리스찬리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입력: 2022/04/25 [14:39]  최종편집: ⓒ christianreview
 
 
배너
배너
포토 포토 포토
고국, 그 가고픈 곳
배너